알바생 절반 ‘코로나19 이후 월소득 줄었어요’

승인2020.04.04 12:43l수정2020.04.04 12:4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소득이 감소한 이유는?' ⓒ알바몬

알바생 64.4% 코로나19 이후 알바 잘릴까봐 걱정
알바생 75.5% ‘사태가 길어지더라도 알바 계속할 것’

알바생 절반이 코로나19 이후 월소득이 줄었다고 응답했다.

알바몬은 3월 31일부터 4월 2일까지 알바생 1,73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아르바이트 애로사항’을 설문조사했다.

조사에 참여한 알바생의 50.5%가 코로나19 이후 월소득이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월소득이 줄었다는 응답은 ▲학원/교육 업종 알바생에게서 62.6%로 가장 크게 나타났다.

▲매장관리/서비스(50.4%) ▲배달/생산/노무(50.3%)는 각각 절반 수준의 비중을 보였고 ▲사무보조(48.7%) ▲기타(43.5%) 알바생에게서도 소득 감소를 호소하는 비중이 40% 이상으로 높았다.

반면 코로나19 이후 월소득에 변화가 없다고 응답한 비율도 절반 가까이(48%) 됐다. 월 소득이 늘었다는 응답은 1.5%에 불과했다.

월소득이 준 주요 원인은 근무시간 감소였다. 월소득이 줄었다고 응답한 알바생을 대상으로 월수입이 준 이유를 조사한 결과 62.2%의 알바생이 ‘시급은 기존 그대로지만 근무시간이 줄면서 총 수입이 줄었다’고 답했다.

그밖에 ▲코로나19 이후 알바를 바꾸면서 급여가 줄었다(13.8%) ▲근무시간 감소로 연장수당, 휴일수당이 사라져 수입이 줄었다(9.5%) ▲업무강도가 줄면서 시급을 조정했다(9.0%) 등의 응답이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알바 일자리에 대한 고민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바생 64.4%가 ‘코로나19 이후 아르바이트를 잘릴지도 모른다는 압박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알바 해고에 대한 압박감은 ▲학원/교육 알바생에게서 81.3%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배달/생산/노무 알바생(53.3%)은 상대적으로 압박감이 덜 했다.

한편 알바생 상당수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된다고 해도 알바를 그만두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알바생 75.5%가 ‘사태가 길어지더라도 알바는 계속할 것’이라고 응답한 것.

반면 ‘당분간 알바를 하지 않을 것’이란 응답은 16.2%에 불과했다. 8.3%는 ‘생각하기도 싫다’고 일축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