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새바람 ‘남양주문화예술포럼’ 창립, 행보 기대

승인2020.02.10 00:48l수정2020.02.10 01: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월 8일 남양주문화예술포럼 창립총회(사진제공=남양주문화예술포럼)

문화예술가와 시민이 소통·상생하는 문화적 얼개 ‘남양주문화예술포럼’

남양주에서 예술인 등이 모여 남양주문화예술포럼을 만들었다. 이 단체는 지난 8일 남양주시 화도 소재 남양주외국인복지센터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단체가 정식으로 결성(창립)되기까지는 2년이라는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됐다. 그동안 여러 회 준비모임도 가졌고, 시민역량을 모으는 강연도 수차례 진행했다.

포럼의 목적인 간명하다. 문화예술인에게 창작환경과 기회를 제공하는 한편 시민에게는 질 높은 문화예술을 향유할 기회를 제공해 건전한 사회발전을 도모하는 것이다.

아울러 지역문화 정책에 대한 대안도 제시하고, 문화예술의 성과를 바탕으로 지역의 유관단체 및 시민단체와 유기적 연대를 하는 것도 지향점이다.

포럼이 주목한 것은 지속가능성 여부이다. 우선 자립적 재정을 확보할 복합문화공간(갤러리 겸 북카페)을 조성해 기획, 도서출판, 전시, 공연 등을 할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비인간적 경쟁과 반 생태적 소비를 부추겨온 신자유주의의 파고’에 영향을 받은 도서출판 분야에 의미 있는 바람을 일으켜 도서출판 분야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포럼의 새해 사업계획에는 장기 계획에 속한 ‘모란민족열사묘역 성역화 및 기념관 건립안’도 들어있다. 포럼은 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포럼에는 음악, 극, 문학, 미술, 문화 등 문화예술 분야에서 널리 이름이 알려진 내로라하는 인물들이 다수 참여했다. 또 시민운동, 교육, 학계, 소상공인 부문 등 인물도 취지에 공감해 동참하고 있다.

이날 창립총회에선 6명의 공동대표와 감사, 고문이 선출됐고, 공동대표들이 사무국장을 선임했다. ※ 공동대표: 박불똥(전 사한국민예총 이사장), 양정순(문화예술기획가), 임정희(문화연대 공동대표), 이승곤(전 호평중교장), 이시백(한국작가회), 정재안(전국소상공자영업연합회 대표)/ 감사: 송현상(한국챔버코랄 지휘자), 조현수(인하대 초빙교수)/ 고문: 김세균(전 서울대교수)/ 사무국장: 박세라(서양화가)

포럼은 창립선언을 통해 “문화예술가와 시민 간 소통하고 상생하는 문화적 얼개가 필요하다”면서 “지역의 건강한 발전과 고아한 지역 정서를 만들어 나가는 작은 걸음이 되려한다”고 향후 행보에 대해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