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취준생 공시족 2016년 41.5%→2020년 58.7%

승인2020.01.09 12:08l수정2020.01.09 12:0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30 취준생 공시족 비율이 5년 새 대폭 증가했다.

2030 대학생은 공시족 비율은 2016년 43.5%에서 2020년 47.5%로 약간 증가했고, 2030직장인은 공시족 비율은 2016년 29.6%에서 2020년 30.3%로 별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2030 취준생의 경우 공시족 비율이 2016년 41.5%에서 2020년 58.7%로 대폭 증가했다.

이 같은 결과는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1월 2일부터 7일까지 대학생 및 취준생, 직장인 총 2,201명을 대상으로 공시족 현황을 모바일 설문조사한 결과 드러났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공시족 비율이 높았다. 20대의 경우 51.1%가 공시족 비율인 반면 30대는 39.4%가 올해 공무원 시험을 볼 계획이라고 답했다.

2030 청년층이 공무원이 되려는 이유는 주로 직업안정성 때문이었다. ‘정년까지 안정적으로 일하기 위해서’에 체크한 응답자가 75.1%에 달했다.(복수응답)

그 다음으로 주된 이유는 ▲복지/근무환경이 좋아 보여서(39.4%) ▲노후 연금을 받기 위해서(36.5%) ▲정시 퇴근할 수 있어서(27.8%)였다.

반면 직무적성이나 직업소명과 상관있는 ▲공무원이 적성에 맞는다고 생각해서(13.4%) ▲국가와 사회발전에 기여하는 일을 하고 싶어서(8.9%)는 상대적으로 경미했다.

응시 급수는 9급이 가장 많았다. 9급을 준비한다는 답변이 74.3%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7급은 13.3%, 5급은 5.0%였다.

일반적으로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2030은 2년 정도를 시험 준비에 투입할 계획이었다. 최대 2년까지 공무원 시험을 준비할 계획이라는 답변이 43.0%로 가장 많았다.

‘최대 3년까지’라는 답변도 25.5%로 적지 않았다. 특히 ‘합격할 때까지’라는 답변도 17.4%나 돼 공무원이 될 때까지 다수를 각오하고 시험에 임하는 2030도 꽤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복수응답) ⓒ잡코리아x알바몬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