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GTX-B 예타 결과 발표, 공사기간 1년 단축 의미

승인2019.08.22 12:17l수정2019.08.22 12: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8월 21일 GTX-B 예타 결과 발표가 있던 날, 국회 조응천 의원실에서 (좌로부터) 조응천 의원, 김현미 국토부장관, 조광한 남양주시장, 신민철 남양주시의회 의장이 남양주 교통 현안에 대해 의논했다(사진=조응천 의원실)

올해 12월 발표가 예상됐던 GTX-B 노선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 결과가 어제(8월 21일) 발표됐다.

이는 당초 예상보다 4개월 앞당겨진 것으로, 내년도 정부 예산에 GTX-B 기본계획을 위한 예산이 수립될 것으로 보인다.

12월에 예타 결과가 나오는 것과 이달 결과가 나오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 또 9월 예타 결과가 나오는 것과 8월 예타 결과가 나오는 것도 큰 차이가 있다.

국회법에 의하면 정부의 예산안은 늦어도 9월 3일까지는 제출돼야 하는데 9월 예타 결과가 나올 경우 차년도 정부 예산안에 관련 예산 수립이 어려워지게 된다.

그런데 드라마틱하게 이달이 가기 전 예타 결과가 발표됐다. 이는 내년도 예산에 GTX-B 관련 예산을 수립할 수 있다는 의미로, 공사기간을 1년 앞당길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GTX-B는 이르면 2022년 말 공사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이며, 사업이 신속하게 진행될 경우 빠르면 2028년 공사 마무리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GTX-B 예타 통과는 왕숙신도시가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도 이점을 긍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광한 남양주시장 또한 "왕숙신도시로 인해 GTX-B가 살아났다"고 밝혔다. 또 남양주시 관련 공무원도 "왕숙신도시로 인해 죽었던 것이 소생했다"고 의견을 밝혔다.

한편 남양주시는 왕숙신도시 입주 전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움직임을 이미 시작했다. 정부에 따르면 왕숙신도시는 ‘선 교통, 후 입주’ 원칙이 적용되고 있다.

조광한 시장과 조응천(민. 남양주갑) 의원, 신민철 남양주시의회 의장은 예타 발표가 있던 어제 국회 조응천 의원실에서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만나 왕숙신도시 입주 전 교통여건 개선 등 남양주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조 시장과 조 의원은 김 장관과의 대화에서 “4호선과 8호선 연결 사업이 2025년 전에 이뤄져야 한다. 경춘선과 분당선 직결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과 조 시장의 의견을 들은 김 장관은 ‘충분히 공감한다’는 견해를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