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N문학] 이명진 詩 ‘찬란한 오월엔’ 外 2편

승인2019.05.10 17:17l수정2019.05.10 17: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이명진


또각또각 구둣소리


발랄한 어깨에 찰랑이는 머리카락


폴폴 코끝을 따라오던 달달한 향기


몸 한구석 불뚝 일어서는 전율


봄이다

 

----------

 

찬란한 오월엔


                               이명진


나무 아래서

저 연한 잎맥들이 쏟아내는

햇빛줄기를

온 몸으로 받아낸다


눈을 뜰 수가 없는

첫 키스의 달콤한 혀로 감기는 바람


눈으로

몸으로

입으로 가득 들어찬 초록줄기들


귓가를 간질이는 바람의 날숨에

가슴은 더워지고


초록이 걸어오는

찬란한 오월엔

어느 것 하나 예쁘지 않은 것이 없다

 

----------

 

상추, 여름을 먹다


                               이명진


연한 잎사귀 사이사이

구김살 없이 내리쬐는 투명한 햇빛


한 잎 한 잎 뜯어다가

반짝이는 물비늘 털어내고


싱그런 초록 가득 싸서

찬란한 여름을 먹는


달마의 배를 쓰다듬으며

부러울 것 없는

여일(餘日)


여기가

극락이로세!

 

구리남양주뉴스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리남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