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나면 불 끄는 게 우선? 아니면 대피가 우선?

권용한 구리소방서장 “생존 위해서 대피가 최우선, 이게 원칙” 승인2019.04.16 14:19l수정2019.04.16 14:1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소방청 홍보 컷

화재가 나면 안간힘을 쓰며 화재진압을 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런데 안전을 위해선 진화보다는 대피가 우선이라는 권고가 나왔다.

구리소방서 권용한 서장은 생존을 위해서는 대피를 최우선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무리한 화재 진압보다는 선 피난 후 신고를 통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구리소방서는 화재발생 시 먼저 문을 닫고 안전지대로 피난 후 119신고를 하는 '피난우선'의 안전의식 전환을 집중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소방청 자료에 의하면 최근 3년간 화재발생 건수는 줄어든 반면 인명피해는 오히려 늘어났다.

구리소방서는 건물들은 높아지고 구조 또한 복잡해지면서 화재가 발생했을 경우 인명 피해의 위험 또한 높아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