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구리당협 安 사퇴 촉구, 安 “싸워 승리하겠다”

승인2019.04.11 09:34l수정2019.04.11 09:3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협의회(위원장 나태근)가 10일 구리시청에서 안승남 구리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사진=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협의회)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원협의회(위원장 나태근)가 10일 구리시청에서 안승남 구리시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당협은 성명에서 “안 시장이 4월 1일 열린 공직선거법 위반사건의 공판과 관련해 자신에게 불리한 증거를 제출한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자 검찰 측 참고인 2명에게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당협은 이런 주장과 함께 “형사사법권을 무시하고 시민위에 군림하려는 오만함과 독선이 아니고서야 법치주의 국가에서 범죄 혐의로 재판을 받는 피고인 입에서 어떻게 이러한 후안무치한 발언이 나올 수 있단 말인가”라며 안 시장을 성토했다.

성명에는 ‘여성’에 관한 언급도 있었다. 당협은 “무엇보다도 이번 사건의 핵심은 안승남 시장이 ‘구리시장’이라는 공권력을 앞세워 사회적으로 보호받아야 할 여성에게 협박을 가했다”고 재차 주장했다.

이런 주장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성명에는 “우리 헌법은 제32조, 34조, 36조에서 여성의 근로, 복지와 권익향상, 모성보호 등을 규정하고 있다. 다시 말해서 국가는 여성에 대해 적극적으로 배려하고 보호해야 할 의무가 있다. 안 시장이 시장의 의무를 저버리고 공권력적 지위를 이용해 전직 시의원이자 여성에게 협박을 가했다”는 주장이 더 담겨있다.

당협은 법적대응 의사도 밝혔다. 성명에는 “자유한국당은 여성에 대한 보호의무를 방기하였을 뿐만 아니라 증거인멸을 시도해 사법질서를 문란케 한 안승남 시장의 천인공노할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묻게 하겠다”란 내용이 담겨있다.

안 시장은 자유한국당 구리시 당협의 한 인사(구리시의회 전 의원)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소송과 관련 전화통화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협의 주장은 이와 관련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 시장은 이날 성명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안 시장은 11일 오전 자신의 밴드에 “어제 구리시청 2층에서 있었던 일이다. 바쁘시겠지만 끝까지 동영상을 살펴봐 주시고 의견 부탁드린다”며 의견을 개진했다.

안 시장은 글을 통해 “구리시는 아직까지도 이런 일들을 하는 자들 때문에 시장이 공무원들이 구리시민 행복을 위한 일에 집중하지 못하고 있다. 세 사람만 호랑이 보았다고 하면 호랑이가 있다고 한다. 그러나 구리시민의 수준은 정의 공평 진실을 실천하는 분들이다.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최악을 위해 일하는 자들과 싸워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