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리 의원 ‘도내학교 여전히 사서부족’ 도교육청 탁상행정 질타

金 "실기교사도 사서직 기간제교사로 임용할 수 있도록 문호 열어야" 승인2019.04.08 07:51l수정2019.04.08 07: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4월 4일 경기도의회 제334회 제4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하고 있는 김미리 제2교육위 부위원장(사진=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 김미리 부위원장(민. 남양주1)이 4일 도의회 제334회 제4차 본회의에서 경기도교육청의 모든 학교도서관에 사서를 배치하겠다는 공언이 오히려 탁상행정으로 인해 학교를 혼란에 빠뜨리고 있다고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도교육청을 질타했다.

김 의원은 “학교도서관에 관한한 경기도교육청은 전국 시․도교육청 중에서 늘 하위권에 머물러 왔기에 사서가 배치돼 있지 않은 734개 학교에 모두 전문인력을 배치하겠다는 교육감의 강한 정책 추진은 환영했다”고 일단 교육감의 방침에 대해선 공감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학기가 시작된 지 한 달이 지난 지금 여전히 506개 학교에 전문인력이 미배치돼 있고 오히려 사서교사 자격을 가지고 있는 교육공무직 사서마저 기간제 사서교사로 이직하면서 학교가 혼란에 빠지고 있다”며 “구인난의 가장 큰 이유는 사서교사 자격 소지자만으로 한정해서 기간제교사로 임용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우리나라에서 사서교사 자젹증을 취득할 수 있는 사범대학은 공주대학교 단 한 곳에 불과하고 30개의 대학과 10개의 교육대학원에서 교직이수제도를 통해 통틀어 200명 안쪽의 사서교사가 양성돼 있어 그 수가 극히 제한적”이라고 구조적인 문제를 지적했다.

아울러 “이런 시장 상황은 고려하지 않고 한꺼번에 734명을 기간제 사서교사로 채용하겠다고 하는 것은 한 마디로 4년간 우리나라에서 양성된 사서교사 모두를 데려다 쓰겠다는 것으로 무리수를 넘어 다른 시․도교육청의 사서교사 수급에 까지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인력수급에 관란 문제점도 지적했다.

김 의원은 “더 심각한 문제는 도교육청이 문제해결을 위해 내놓는 대안조차 학교에는 오직 정교사 2급 자격을 갖고 있는 사람만을 뽑아야 한다는 교육감의 생각에 휘말려 학교를 계 혼돈에 빠뜨리고 있다”고 문제의 핵심인 기준에 관한 문제를 다시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현재 도교육청은 과목에 상관없이 정교사 2급 자격과 사서자격만 있으면 기간제 사서교사로 뽑으라고 강박하고 있으나 이 조건을 충족시키는 사람도 없을 수밖에 없는 것이고 사서자격은 시험 봐서 취득할 수 있는 자격이 아니라 전공자만이 취득하는 자격”이라고 자격취득 자체의 한계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학교도서관진흥법에 의하면 전문인력으로 사서교사, 실기교사, 사서를 말하고 있으므로 시급히 실기교사에게도 기간제교사로 임용할 수 있도록 문호를 열어야 하고 사서를 채용하는 것으로 정책방향을 선회해야 한다”고 사서직 문호개방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그리고 “사서는 전세계 어디를 가더라도 본래의 역할이 아이부터 성인까지 독서교육과 독서지도 등을 담당하는 사람들이고 그러한 목적에 의해 양성된 사람들이므로 단순히 교원자격증이 없다해 배척해서는 안 된다”며 “도교육청이 단순히 교원자격증에만 함몰돼 정작 학교도서관을 비워둘 것이 아니라 안정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급히 사서배치에 나서야 한다”고 현실적인 방안을 통한 조속한 사서직 배치를 강조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