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46% 채용계획 미정, 9.9% 채용 안하거나 축소

미정 46.0%, 작년수준 27.0%, 감소 12.8%, 없음 7.1%, 증가 7.1% 승인2019.03.12 20:31l수정2019.03.12 20:3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신규채용이 지난해보다 줄었거나 비슷한 이유(그래픽=한국경제연구원)

주요 대기업의 46.0%는 올해 상반기 채용계획을 아직 수립하지 못했고 19.9%는 작년보다 채용규모를 줄이거나 신규채용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종업원수 300인 이상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126개사 가운데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은 46.0%로 조사됐다.

신규채용을 작년보다 늘리겠다는 기업은 7.1%에 그친 반면, 작년 상반기보다 올해 채용을 줄이는 곳은 12.8%, 한명도 뽑지 않는 곳은 7.1%로 나타났다.

※ 설문조사 개요 ▲조사대상: 종업원수 300인 이상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조사기간: 2019년 2월 11일-2월 28일 ▲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 ▲조사방법: CATI, 이메일에 의한 온라인조사 병행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표본오차 ±7.55% point

어려운 회사 사정, 국내외 경제 악화로 신규채용 못 늘려
기업들은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로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30.7%), ‘국내외 경제 및 업종 상황 악화’(22.7%),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20.5%), ‘이직 등 인력유출 감소’(14.8%),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신규채용 여력 감소’(4.5%)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인원 중 이공계 57.5%, 해외대학 6.5%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 인원 중 이공계 선발비중은 평균 57.5%로 해외대학 졸업자의 비율은 6.5%로 조사됐다.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적인 연봉은 3,903만원(월 325만원)이었다. 응답 구간별로는 ‘3,500~4,000만원’ 34.1%, ‘3,000~3,500만원’ 26.2%, ‘4,000~4,500만원’ 24.6%, ‘4,500~5,000만원’ 9.5%, ‘5,000~5,500만원’ 3.2%, ‘5,500~6,000만원’ 0.8% 순으로 나타났다. ※ 산출근거: [각 범위별 중간 값×응답수]÷124개사

실무・임원면접 10곳 중 9곳 실시, 필기시험 6곳만 실시
대졸 신규채용시 실시하고 있는 전형에 대해 설문한 결과 ‘서류전형’이 98.4%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 ‘임원면접’ 92.9%, ‘실무면접’ 90.5%, ‘건강검진’ 72.2%, ‘필기시험’ 57.9%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은 채용 시 지원직무 이해도 가장 중시
기업들은 대졸 신규채용 시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을 ‘지원하는 직무에 대한 이해’(65.1%), ‘전공역량 함양’(40.5%), ‘일반직무역량 함양’(36.5%), ‘지원하는 기업에 대한 이해’(23.8%), ‘지원분야 현장실습경험’(11.9%), ‘외국어능력 함양’(9.5%), ‘전공 관련 자격증’(8.7%) 순으로 답했다.

올해 채용시장, 경력직 채용・대졸 수시채용 증가 전망
올해 채용시장 변화 트렌드에 대해 기업들은 ‘경력직 채용 증가’(55.6%), ‘대졸신입 수시채용 비중 증가’(50.8%), ‘블라인드 채용 확산으로 전형과정의 공정성 강화’(25.4%), ‘정규직 전환형 인턴제도 도입 증가’(22.2%), ‘인공지능(AI)을활용한 신규채용 확대’(16.7%), ‘채용연계형 산학협력 장학생 확대’(12.7%) 순으로 답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올해 상반기는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보다 축소하거나 계획을 세우지 못한 기업이 많아 채용시장이 좋지 않다”면서 “구직자들은 올해 수시채용 비중이 증가하고 기업들이 직무에 대한 이해를 가장 중요하게 평가한다는 점을 고려해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