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기업 ‘온코빅스’ 신규 항암 물질 개발 성공

온코빅스, 폐암치료제 내성 극복 신규물질 GBSA-43 개발 성공 승인2019.03.12 08:18l수정2019.03.12 08:1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 소재 중소바이오벤처기업이 경기도 지원으로 신규 항암 물질 개발에 성공했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산하 경기바이오센터와 ‘온코빅스’가 최근 폐암치료제 내성 극복 신규물질인 GBSA-43 개발에 성공해 지난달 27일 특허를 출원했다.

경기도는 12일 경기바이오센터가 갖고 있는 GBSA-43의 특허 권한을 온코빅스에 이전하는 기술이전협약을 체결했다. 폐암치료제 개발을 추진 중인 온코빅스는 GBSA-43를 활용한 신약 개발을 진행 할 계획이다.

경기바이오센터는 2018년 제약・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의 하나로 온코빅스와 함께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기존 치료제 내성 극복에 효과적신물질 연구를 진행하던 온코빅스는 연구 과정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지난해 제약‧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지원사업에 참여했다. 

이 과정에서 경기바이오센터는 보유하고 있는 초고속대용량 소재검색 시스템(high throughput screening, HTS)을 통해 신규물질개발에 도움을 주었다.

국내 암 사망률 부동의 1위인 폐암은 80% 정도가 비소세포(非小細胞)폐암으로 대부분 수술이 불가능한 3기 이후에 발견돼 치료결과가 좋지 않다. 특히 기존 항암제에 대한 내성을 가지고 있어 치료를 해도 큰 효과를 보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GBSA-43은 기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의 단점으로 지적됐던 내성을 극복할 수 있는 물질로, 국내는 물론 세계 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경기도는 보고 있다. 

글로벌시장 조사기관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비소세포폐암치료제의 세계 시장 규모는 2016년 62억달러(한화 약 6조7천억원)로 향후 10년간 매년 7.5%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경기바이오센터는 지난해 총 8억원의 예산을 투자해 온코빅스 등 26개 기업을 대상으로 의약품 후보물질 및 완제품 개발 등을 지원해 기술이전 2건 및 고용창출 22명, 투자유치 50억원, 경영혁신형・벤처기업 지정 2건의 성과를 얻었다. 

경기는 올해도 제약・바이오산업 기술고도화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경기도 과학기술과(031-8008-4633)로 문의하면 된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