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축협 임원들 2016년 워크숍서 성매매?

승인2019.02.13 12:19l수정2019.02.13 12: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남양주축협 임원들이 2016년 11월 제주도 워크숍 행사 이후 성매매를 했다는 보도가 나와 파장이 일고 있다.

13일 <한겨레> 보도에 의하면 남양주축협 전현직 감사들은 “조합 임원들이 2016년 11월 제주도 워크숍에서 저녁 식사 뒤 유흥주점에서 술값으로 315만원을 쓴 뒤 접대 여성과 2차를 나갔다”고 폭로했다.

보도엔 “임원들이 저녁 식사 뒤 술을 마시자고 해서 따라갔더니 접대 여성이 있는 유흥업소였다. 30분 남짓 간단히 술을 마신 뒤 우리와 조합장 등 몇 명을 빼곤 대부분 2차를 나갔다”는 당시 정황도 들어있다.

그리고 “지난해 설과 추석 때 정육세트 등 선물 600개를 남양주시의원과 조합 대의원 등에게 돌렸다”는 내용도 들어 있다. 기사에 사용된 사진(문건 촬영)에는 ◯◯◯(갈비) 항목에 ‘시의원’과 ‘국회의원’이 대상자로 적혀있다.

남양주축협 이모 조합장은 13일 본지 취재에서 이번 사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는데 “식사 후 모두 주점에 간 것은 맞다. 그러나 자신과 감사, 직원은 술을 마신 뒤 숙소로 돌아왔다. 그 이후 일에 대해선 모른다”고 당시 정황을 설명했다.

또 조합예산으로 성매매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성매매를 했느니 조합비용으로 썼느니 말이 있다. 어떻게 그런 걸 조합비용으로 쓰나? 나는 있지도 않았지만 조합 돈으로 쓰는 것은 절대 할 수 없는 일이다”라고 강하게 부정했다.

이 조합장은 그러면서 음주 시간이 30분으로 돼 있지만 (실제) 음주시간은 두 시간 정도였다며, 단합대회 하면서 유흥주점에 가는 것에 대해선 “앞으로는 개선해야 될 문제다. 바람직하진 않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육세트 등을 남양주시의원 등에게 돌렸다는 의혹에 대해선 “시의원은 내가 보기엔 과일로 알고 있다. (그리고) 갈비세트라 그러는데 돼지 훈제 햄이다. 명절 때 조합예산으로 (물품을 구매해) 조합명의로 나갔다. (자신의 임기 이전부터 해 온) 오랜 관행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안으로 해당 조합은 이미지 타격이 불가피해 보인다. 농축산 관련 지역 조합이나, 금융 관련 지역 조합의 경우 회계 관련 문제 등 다양한 문제로 언론지상에 오르내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