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확실하고 대대적인 교통대책 없이 남양주 왕숙지구 개발 추진 불가”

승인2018.12.28 11:51l수정2018.12.28 11:5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27일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을 만나 대화하고 있는 주광덕 의원(사진=주광덕 의원실)

주광덕(한국당. 남양주병) 의원이 3기 신도시 남양주 왕숙지구와 관련 “대대적이고 확실한 교통개선대책과 주민보호대책 없는 강행은 절대 불가하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3기 신도시 계획이 발표되던 19일도 “정부의 막무가내식 신도시 개발계획 발표를 규탄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주 의원은 “지역주민들과 협의나 소통도 일체 없었다”며 ‘제시한 교통대책들(GTX B 노선, 경의중앙선 역사 신설 등)도 개발규모 및 신규입주 예정인구에 비해 상당히 부족하고 그마저도 재탕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27일 주 의원은 박선호 국토부 1차관을 만나 3기 신도시 관련 광역교통개선대책 등에 대해서 보고를 청취했다.

주 의원은 박 차관에게 “현장에서 주민분들의 의견들을 청취해보면 정부가 내세운 교통대책이 부실할 뿐 아니라 절대적으로 부족하기 때문에 교통대란의 우려가 자명하다는 비판이 가장 많다”며 “지하철 9, 6호선 연장, 강변북로 확장 및 혼잡 개선책, 경의중앙선 청량리~망우 복복선화 사업 등 확실한 광역교통 개선대책들을 제시하고 이에 따른 향후 교통상황 전망을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자료를 제시하며 주민들과 소통해야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토부가 빠른 시일 내 해당 사업대상지 주민들과의 현장간담회를 개최해 직접 의견들을 청취하고 소통할 것도 제안했다.

주 의원에 따르면 박 차관은 “주 의원과 주민 분들의 의견을 잘 경청하고 소통하겠다”며 “제안이 들어오는 광역교통 개선대책들도 앞으로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주 의원은 19일 3기 신도시 계획 발표 직후 SNS(페이스북, 블로그 등)를 통해 “11월에도 김현미 장관께서는 ‘대대적이고 확실한 광역교통개선 대책 없이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본인의) 지적에 동의했었다”고 김 장관과의 소통 내용을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