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2차 주택공급계획, 남양주 정치권 엇갈린 반응

김한정 ‘남양주 교통・일자리 혁명’, 주광덕 ‘남양주 교통지옥 불 보듯 뻔하다’ 승인2018.12.19 21:3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 대해 남양주 정치권에서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김한정(민주당. 남양주을) 의원은 ‘남양주에 교통, 일자리 혁명’이 일어난다며 반색한 반면 주광덕(한국당. 남양주병) 의원은 ‘막무가내식 신도시 개발개획을 규탄한다’며 날선 비판을 가했다.

국토부는 이날 남양주 왕숙, 하남 교산, 인천 계양 테크노밸리, 과천에 대규모 신도시를 조성하는 방안과 급행・간선 중심 중추망(Backbone Frame) 조기 착공 등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오늘 정부발표는 남양주의 교통문제, 일자리 문제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관심과 지원의 결과’라며 ‘남양주을(진접・오남・별내) 등이 최대 수혜지역이 될 전망’이라고 의견을 내놨다.

김 의원은 또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에게 특별히 감사드린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조광한 남양주시장의 노고도 컸다”며 이날 국토부가 발표하기까지 물밑에서 노력을 기울인 정치권에 대해서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나 주 의원의 입장은 달랐다. 주 의원은 “해당 지역 주민들과 협의나 소통뿐만 아니라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원에게 아무런 상의도 없었다”며 “오늘 발표 직전까지도 형식적인 의견조회조차 없었다”고 소통부재에 대한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주 의원은 또 “여당 국회의원에게는 실정법까지 위반해가며 정보를 공유하고 야당의원이 지역 개발을 계획할 때는 국회의원과 지역주민들을 완전히 패싱하고 있다”며 야당의원으로서의 섭섭함도 내비쳤다.

주 의원은 신도시 개발 이전에 선행돼야 할 교통조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남양주는 물론 수도권 주민들은 이미 극심한 교통체증을 겪고 있다. 이번 신도시 개발계획에 포함된 교통대책 역시 기존에 이미 추진되거나 제시된 사업들을 모아놓은 정도에 그치고 있다. 이대로 신도시가 개발되면 남양주시의 교통지옥은 불 보듯 뻔하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주 의원은 끝으로 “이번 정부의 일방통행, 패싱문제를 넘은 독선, 오만, 불통의 극치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국토교통부는 하루 빨리 해당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주민대표들과 교통대책 및 주민보호대책에 관한 논의를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정부에 신속한 소통을 주문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