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국내 미기록종 유해남조류 발견

연구원, 기후 온난화에 대한 하나의 지표...유해남조류 지정 필요 승인2018.12.13 07:44l수정2018.12.13 07: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참고사진(Cylindrospermopsis sp. 광학현미경 사진)(사진제공=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국내 최초 미기록종으로 분류된 유해남조류 ‘실린드로스퍼몹시스(Cylindrospermopsis)’를 국내 수(水)계에서 분리, 실체를 발견(동정)하는데 성공했다.

실린드로스퍼몹시스는 열대지방의 수계로부터 점차 온대지방 수계로 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유해남조류’의 일종으로 세계적으로 생태적 특성, 전파경로, 독성 등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7년 인천 해오름공원 저수지에서 처음으로 관찰된데 이어 의왕 왕송저수지와 화성지역 저수지 등에서 잇따라 발견되는 등 영역이 확산되고 있지만 환경부가 지정·관리하고 있는 유해 남조류에는 포함돼 있지 않다.

이에 보건환경연구원은 광학현미경 관찰 및 분자생물학적(유전자) 분석을 통해 국내 수계에서 실린드로스퍼몹시스를 분리, 동정하는데 성공했다.

보건환경연구원이 동정에 성공한 실린드로스퍼몹시스는 환경부가 관리하고 있는 ▲마이크로시스티스 ▲아나베나 ▲오실라토리아 ▲아파니조메논 등 유해남조류 4종과 함께 기후 온난화 지표 등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윤미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국내 미기록종인 유해남조류의 실체를 발견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성과라며, 전국적인 분포현황 조사와 더불어 환경부가 지정·관리하는 유해남조류(현재 4종)에 추가해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남조류는 광합성을 하는 미생물로 저수지 등에 서식하며 주로 여름철 저수지 수질이 악화될 때 대량 번식한다. 특히 유해 남조류는 사람이나 동물이 흡수할 경우 간이나 신경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마이크로시스틴, 아나톡신, 삭시톡신 등의 독소를 생성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