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10곳 중 7곳 올해 매출 ‘정체’ 또는 ‘감소’

대기업 65.2%, 중소・중견 74.0%, 국내외 소비수요 감소로 성장세 ‘멈춤’ 승인2018.11.28 10:40l수정2018.11.28 10: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국내 기업들의 경영위협 요인(그래픽=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

경영위협 3요인, 민간소비 감소(26.0%)>불합리한 법·제도(21.0%)>미・중 무역분쟁(20.4%)

국내 기업 10곳 가운데 7곳(73.5%)이 올해 매출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전경련중소기업협력센터(협력센터)가 국내 대・중견・중소기업 1,036개를 대상으로 ‘2018 국내 기업의 경영환경 및 정책과제’를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362개) 73.5%(266개)가 전년 대비 올해 매출액이 비슷하거나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26.5%(96개)는 전년보다 증가한다고 답변했다.

매출이 ‘비슷하거나 줄어든다’고 응답한 경우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모두 ‘국내외 소비수요 감소(대기업 46.7%, 중견・중소기업 62.5%)’가 가장 큰 원인이라고 답했다. 그 다음으로 대기업은 적합업종지정・인증절차 강화・SOC감축 등 ‘정부규제 변화(33.3%)’를, 중소・중견기업은 ‘동종업종 간 과당경쟁(22.3%)’을 매출 부진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매출이 늘어난다고 응답한 경우 대기업은 원가절감, 생산성향상 등 ‘제품경쟁력 제고(62.5%)’를, 중소・중견기업은 신규 거래선 발굴 등 ‘새로운 시장 개발(63.6%)’을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

경영위협 요인: 국내경제 여건(51.4%)>대외경제 여건(31.2%)>기업내부 여건(17.4%)

국내 기업들은 경영위협 요인에 대해 기업내부 여건(17.4%) 보다는 국내(51.4%) 및 대외 경제여건(31.2%)에 더 큰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큰 경영위협 요인으로 ‘민간소비 여력 감소로 인한 내수부진’이라는 답변이 26.0%를 차지해 갈수록 심화되는 소비수요 감소가 기업 경영환경에 악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경영위협 요인으로 기업들은 ‘경영활동에 불합리한 법률 및 제도(21.0%)’, ‘미・중 무역분쟁 심화로 인한 글로벌 경기 위축(20.4%)’ 순으로 답했다. 다만 ‘최저임금 상승,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인사관리’에 대해서는 대기업(0개)보다는 중소·중견기업들이(48개) 어려움을 더욱 절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9년 중점 경영전략, 기업내실화(17.1%) 보다는 신성장동력 창출(82.9%)에 역량 집중

내년 국내 기업들은 성장모멘텀 창출을 위한 경영활동을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중점 경영전략으로 국내 기업의 82.9%가 新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들은 新성장동력 창출을 위해 ‘국내외 마케팅 등 신규판로 개척(48.2%)’, ‘기술혁신, 신제품 개발 등 기업 자생력 제고(22.7%)’,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창의적인 우수인력 확보(8.0%)’, ‘유망 新사업 투자 확대(3.9%)’ 등에 힘쓰겠다고 답했다.

기업내실화를 위한 경영전략으로는 경영리스크 최소화(6.6%), 운영자금 조달(5.2%), 사업 구조조정(5.2%) 순으로 응답했다.

최우선 정책과제, 대기업 ‘금융・조세(47.8%)’, 중소・중견기업 ‘고용지원(50.4%)’

정부 및 기업지원기관의 최우선 정책과제로 대기업은 정책금융 확대, 법인세 인하 등 ‘금융・조세 지원정책’(47.8%)을, 중소·중견기업들은 최저임금, 연구인력 인건비 보조, 고용유지 지원금 등 ‘인건비 보조지원금 확대(50.4%)를 꼽았다.

배명한 협력센터 소장은 “대내외 악재와 정책적 불확실성이 경제심리를 위축시키고 기업성장 정체의 원인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내년 국내 기업들의 경영키워드가 신성장동력 창출인 만큼 기업 활력을 제고하기 위한 규제 완화와 선별적이고 실효성 있는 정책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