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증개축 시 건폐율 40% 2020년 말까지 연장

국토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 공포 승인2018.11.13 12:2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003년 ‘국토계획법’ 시행 전 준농림・준도시 지역에 위치한 공장이 증・개축을 할 경우에 한해 건폐율을 20%에서 40%까지 완화해주는 제도가 경기도 건의로 2018년 말에서 2020년 말까지 연장됐다.

국토교통부는 13일 이런 내용을 담은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공포했다.

해당지역은 2003년 1월 기존 ‘국토이용관리법’이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으로 바뀌면서 용도지역이 변경된 곳이다. 국토계획법은 기존 법에서 정한 준농림・준도시 지역을 관리지역・녹지지역으로 변경하면서 건폐율을 40%에서 20%로 내렸다.

법 개정으로 이 지역 공장들의 증・개축이 어려워지자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4년 10월 건폐율을 20%→40%로 2016년 말까지 완화했고 이 조치가 2018년 말로 다시 한 번 연장됐다.

경기도는 현재까지 관련 규정을 적용받아 공장을 증・개축하지 못한 기업이 약 1만1,000개소로 유예기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판단돼 이를 국토부에 계속 건의했다.

경기도는 ▲관련 규정의 혜택을 받아 증・개축한 공장이 환경오염 물질을 배출하지 않거나 배출정도가 미미해 규제완화에 대한 부작용이 크지 않은 점 ▲고용 창출 효과가 큰 점 등을 들어 정부를 설득해 왔다.

경기도가 집계한 바에 의하면 2014년도 관련 규제 완화 이후 현재까지 도내 39개 공장이 건폐율을 완화해 증・개축을 했고 이로 인해 1,081억원의 시설투자와 751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발생했다.

이춘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이번 유예기간 연장으로 향후 2년 동안 많은 기업의 시설투자 촉진과 지역일자리 창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공장 증・개축을 고려하고 있는 기업이라면 이번 기회가 마지막일 수 있으므로 꼭 활용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