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시장 관련 보도 ‘악의적인 가짜뉴스’ 경찰 고발

승인2018.10.30 20: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구리보건소가 최근 안승남 구리시장에 대해 보도한 A언론사를 29일 구리경찰서에 고발했다. 구리보건소가 고발하는 형식을 취했지만 고발과 관련 30일 구리시가 배포한 보도자료에 의하면 이는 구리시가 고발한 것이라고 봐야한다.

A언론사는 23일 보도한 기사에서 선거법 위반 혐의로 조사받고 있는 안승남 구리시장과 수사책임자인 변관수 구리경찰서장이 검찰 송치 3일 전 극비리에 술자리를 했다고 보도했다.

이어서 24일자 ‘구리경찰서장, 선거법 위반 구리시장 수사 외압 암시 파문’ 제하의 보도에서는 “구리시장과 구리경찰서장 측이 말을 맞춘 정황도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가자 해당 보도들과 연관이 있는 구리GWDC실체규명범공위 공동위원장 B씨가 25일 구리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도가 나가기까지의 과정을 설명하고 다소 문제가 있었던 점을 지적했다.

같은 날 구리경찰서는 해당 보도의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있다며 조목조목 반박하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언론에 배포했다.

이렇게 B씨가 스스로 문제점을 밝힌 기자회견을 하고 경찰이 적극적인 해명을 하면서 사태는 잦아드는 듯 보였다. 그러나 A언론사가 26일 검사 추가 투입과 청와대가 사실을 인지했다는 내용의 보도를 하면서 다시 파장이 일어났다.

구리시는 30일 “구리시장의 명예는 물론 시 이미지에도 엄청난 피해를 입게 된데 대해 응분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게 돼 더 이상의 인내는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따라 고발에까지 이르렀다”고 밝혔다.

구리시는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소설 같은 스토리로 각색하고 이것이 전부 사실인 것처럼 검사 추가 배치, 청와대 관계자 등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자극적인 표현의 후속기사로 사정기관까지 끌어들였다”며 A언론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구리시는 이번 사태가 사전 치밀한 공모에 의한 것이라고 유추하고 있다. 9월 8일 제1회 인권문화제 행사 이후 기관장간 오찬 자리에서의 대화를 빌미로 선거법을 운운하며 보도한 것은 사전에 누군가와 치밀한 공모에 의해 조사 또는 재판에 악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것.

이런 유추는 나름의 논리를 갖는데 그동안 구리GWDC실체규명범공위는 GWDC 사업과 관련 끊임없이 안 시장 측에 이의를 제기했다. 그리고 이번에 기사를 보도한 A언론사의 기자가 구리GWDC실체규명범공위의 또 다른 공동위원장인 C씨와 관련이 있다는 주장이 있다.

구리시 정가에서는 작금의 사태가 그런 갈등의 연장선상이라고 보는 시각이 있다. 바람 잘 날 없는 양 진영의 전쟁이 오늘도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사태의 방향이 어느 곳으로 흐를지 관심의 대상이다. 또 사정당국이 안 시장에게 어떤 판단을 내릴지도 지역정가의 관심이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