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 주변엔 아직 이런 삶이 있습니다’

승인2018.07.12 13:39l수정2018.07.12 13:4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모(58)씨는 막노동을 하며 일정한 거처 없이 10여년간을 떠돌았다. 그나마 건강이 버텨줬을 땐 근근이라도 생활을 유지했다. 그러나 눈이 잘 안 보이고 귀가 잘 안 들리면서 위기가 찾아왔다. 일용직으로 노동을 하려고하면 돌아가라는 말이 돌아왔다. 일마저 끊기자 돈을 못 내 장기 투숙하던 여관에서 쫓겨났다. 갈 데가 없어서 교각 밑을 찾았다. 다리 밑의 거지 얘기가 남 얘기가 아니었다. “70대 노인이 다리 밑에서 생활해요”라고 한 시민이 신고했다. 별내동 별내행정복지센터장(센터장 김진환)을 비롯한 민관단체들이 통합사례관리 회의를 통해 이씨를 신속하게 구제했다. 이씨는 긴급 위기가구 임시 거주지인 희망빌리지에 입주했다. 시민의 신고와 별내동 민관단체의 발 빠른 행동이 한 사람의 인생을 급전직하에서 구해냈다. 긴급생계지원을 한 별내행복센터는 현재 수급자 신청 절차도 밟고 있다(사진=남양주시)
구리남양주뉴스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리남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