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엄영민 제48회 경기도공예품경진대회 대상 수상

남양주 황삼용 ‘삶의 무게’ 은상, 구리 권영진 ‘옷칠찻상’ 동상 승인2018.07.03 07:32l수정2018.07.03 07:3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구리시 엄영민 작가 금속공예 작품 ‘죽향’으로 제48회 경기도공예품경진대회 대상 수상(사진=경기도)

구리시 엄영민 작가의 금속공예 작품 ‘죽향’이 올해 경기도 공예품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구리시 권영진 작가는 ‘옷칠찻상(목칠)으로 동상을 수상했다.

남양주시의 경우는 황삼용 작가가 ‘삶의 무게(목칠)’로 은상을 차지했다.

경기도는 28일 오후 2시 신한대 에벤에셀관에서 ‘제48회 경기도 공예품 경진대회’ 시상식을 열고 대상 수상자 엄영민 작가 등 100명의 작가에게 상장을 수여했다.

경기도 공예품 경진대회는 새로운 공예품의 개발촉진과 민속공예기술 전승, 우수공예품의 수출 및 판로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로, 목·칠, 도자, 금속, 섬유, 종이, 기타공예 등 6개 분야 총 473점의 공예품이 출품돼 우수성을 겨뤘다.

심사 결과 ‘은(銀)’이라는 소재의 특성을 바탕으로 전통의 미와 현대적 트렌드를 잘 결합했다는 평가를 받은 구리시 교문공방 엄영민 작가의 ‘죽향(금속분야)’이 대상을 수상했다.

금상은 인현식 작가(이천)의 ‘백자 찻자리 세트(도자)’, 은상은 조무현 작가(광주)의 ‘흑채선각반상기(도자)’, 황삼용 작가(남양주)의 ‘삶의 무게(목칠)’, 동상은 신지혜 작가(광명)의 ‘나랏말싸미(도자)’, 피문자 작가(성남)의 ‘규방쌈지(섬유)’, 한기호 작가(이천)의 ‘서수금문화각보석함(목칠)’, 옥승호 작가(용인)의 ‘유기옻칠용기(금속)’, 전효주 작가(화성)의 ‘마음속 이야기(섬유)’, 권영진 작가(구리)의 ‘옷칠찻상(목칠)’이다.

이외에도 장려 10명, 특선 28명, 입선 52명 등 100개 작품이 수상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단체상으로는 23명의 수상자를 배출한 성남시가 최우수상을, 우수상은 이천시와 고양시, 장려상은 구리시와 화성시가 각각 수상기관으로 선정됐다.

이번 대회 특선이상 입상자에게는 상장 수여와 함께 전국대회인 제48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 경기도 대표로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