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GB주민 조안주민 정말 죄송하다” 사과

‘남양주살림 계승한 사람이기 때문에 나도 도덕적 책임' 승인2018.06.30 23:03l수정2018.07.01 03:2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조광한 남양주시장 당선자 인수위 주최 ‘개발제한구역 동식물관련시설 및 상수원보호구역 규제개혁을 위한 간담회’ ©구리남양주뉴스

조 ‘환골탈태해서 진정성 있는 노력 보여드릴 때까지 조금만 기다려 달라’

조광한 남양주시장 당선자 인수위(위원장 박순길)가 주최한 ‘개발제한구역 동식물관련시설 및 상수원보호구역 규제개혁을 위한 간담회’에서 남양주시 공무원들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개발제한구역 대책위 주민들과 조안면 주민들은 29일 남양주 조안면사무소 소방대 2층 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그동안 쌓아 왔던 울분과 분노를 드러냈다.

다만 조광한 남양주시장 당선자가 자리에 함께한 이유 등으로 격한 상황까지 비화되는 일은 없었다. 그러나 깊은 분노와 원한이 말 속에 서려 있는 것은 감출 수 없었다.

이날 간담회에서 발언한 GB대책위 주민들과 조안면 주민들은 대부분 공무원들의 마음가짐과 자세를 혹독하게 질타했다.

시민 A는 “공무원들 자세를 고쳐야 한다. 당선자가 아무리 개혁과 혁신을 부르짖어도 뼛속 깊은 공무원들의 반성이 없는 한 개혁은 이뤄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민 B는 “자기 보신이 우선인 공무원이 있다. 시민을 위해서만 사용하라는 재량권을 오로지 자기 보신을 위해서 사용하는 공무원들을 업무에서 배제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법령을 집행하는 실무자로서 법률에 대한 심도 있는 고찰은 마다하고 수십 년의 자기만의 관행이 옳다고 하는 공무원들은 업무에서 배제시켜 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그는 보신주의 공무원의 경우 ‘신분은 보장돼서 어쩔 수 없다면 업무에서라도 배제 시켜는 것이 규제 개선의 가장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런 주민들의 비판과 비난 그리고 분노는 시민 D의 발언에서 정점을 찍었다.

D는 “몇 년 전에 조안면에 한강유역청장이 온 적이 있다. 마을 주민이 청장한테 가서 눈밭에서 무릎을 꿇고 눈물을 흘리면서 좀 살려달라고 했다. 그 때 남양주 공무원들이 비키라고 하면서 거의 멱살잡이 하듯 끌어냈다. 이게 과연 공무원의 자세가 맞나?”라고 질타했다.

이어 “저는 공무원들을 용서하기로 했다. 할머니가 돌아가시면서 말씀하셨다. 원수는 용서하라고. (공무원들은) 이 말씀을 꼭 가슴에 새기고 앞으로는 제발 주민들을 위한 행정을 해달라”고 비감어린 말을 남겼다.

이런 주민들의 분노와 원한에 조 당선자는 공무원들의 어려움을 나름 대변하면서도 도덕적 책임이 자신에게 있다고 자세를 낮췄다.

조 당선자는 “남양주시정의 잘못으로 인해서 받았던 상처에 대한 부분은 이 자리를 빌어서 정식으로 사과를 드린다. 제가 남양주시의 살림을 계승한 사람이기 때문에 도덕적 책임은 저한테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가 앞으로 환골탈태해서 진정성 있는 노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때까지 인내심을 갖고 조금만 기다려 달라. 제가 정말로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의 변을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