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세분 위원장 모시고 뛰겠다’ 김한정 조광한 화기애애

승인2018.05.14 15:54l수정2018.05.14 16:1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13일 백선아 후보 개소식에서 대화하고 있는 조광한 후보와 김한정 의원 ©구리남양주뉴스

조광한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시장 후보는 최근 경선에서 승리하자 “민주당의 세분 지역위원장님을 모시고 승리의 그날까지 함께 뛰겠다”고 했다.

그런데 그런 말이 실제 여러 곳에서 나타나고 있다. 13일 조 후보는 백선아 후보 개소식에서 김한정 의원과 의미 있는 덕담을 주고받았고, 같은 날 갑구 필승결의대회에선 조응천 의원, 최민희 전 의원과 손을 맞잡았다.

특히 김 의원과 나눈 대화가 인상적이다. 먼저 말한 김 의원은 “조 후보는 25년 동지이고 제가 존경하는 선배다. 청와대서 같이 일했고 민주당을 같이 지켜왔다. 근데 인연이 잘 안 닿아서 세게 못 도와드렸다”고 운을 뗐다.

이어서 “자질이 훌륭한 후보님을 모셨기 때문에 남양주는 쑥쑥 뻗어나갈 수 있다. 오남에서 똘똘 뭉쳐서 남양주 16개 읍면동에서 조광한 득표율 1등을 오남에서 만들어 달라”고 말해 참석자들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이런 덕담에 조 후보도 화답했다. 조 후보는 “1991년에 김 의원님은 김대중 총재를 모셨고 나는 이기택 총재를 모셨다. 그렇게 마포당사 2층에서 책상을 마주보고 시작했다. 김대중 대통령 때 청와대에서 같이 일했다. 물론 나보다 훨씬 (직급이) 높았다. 또 국정원에도 같이 일했다. 그런 오랜 인연이다”라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었다.

이런 분위기는 13일 개소식에서 김 의원 등 주요 내빈이 자리를 뜰 때까지 이어졌다. 특히 함께 경선했던 최현덕 전 남양주시장에게 조 후보가 음식을 입에 건네는 등 한 장면으로 많은 것을 보여주는 장면도 연출됐다.

한편 민주당은 세를 몰아 압승을 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1-나까지 당선시켜 후보자 전승을 하겠다는 당찬 계획도 세웠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