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찬 개소식 북적 ‘1-나 기적 보여줄 터’

승인2018.05.13 09:16l수정2018.05.13 09:2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남양주 시의원 선거 '가'선거구(호평동, 평내동) 더불어민주당 박성찬(1-나) 후보 개소식 ©구리남양주뉴스

비가 부슬부슬 오는 날인데도 선거사무소엔 사람들이 꽉 들어찼다. 박성찬 캠프는 일기가 고르지 못해 내심 걱정을 했었는데 그런 걱정은 기우였다.

남양주시의원 선거 '가'선거구(호평동, 평내동)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성찬(1-나) 후보는 12일 오후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개최했다.

조응천 의원, 조광한 남양주시장 후보, 강영철 호남향우회 회장, 갑구에 출마한 시도의원 후보 등이 참석했고, 최재성 전 의원은 영상 메시지를 보내왔다. 최민희 전 의원은 봉화마을 참배로 참석하지 못했다.

이날 개소식의 전반적인 분위기는 1-나번을 반드시 당선시키자는 결기였다.

먼저 최재성 전 의원이 물꼬를 열었다. 재선 때 자신에게 일어난 기적과 선거일 23일 전 남양주에 와서 당선된 조 의원에게 일어난 기적을 박 후보에게도 일어나게 해달라고 영상에서 호소했다.

조응천 의원은 "2인 선거구에서 나번을 받는다는 것은 정치공학적으로 설명이 안 되는 일이다. 이번 지선에서 나번 후보들만 따라 다니고 나번만 계속 얘기하겠다. 보답하는 방법은 그것밖에 없다"고 나번을 받은 박 후보에게 감사를 전했다.

조 의원은 이번 지선에 대한 판세 분석도 내놨다. 조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 판세는 확실히 민주당 쪽으로 기울고 있다. 북미정상이 선거 하루 전 만나고, 선거 다음 날 (러시아) 월드컵이 열린다. 모든 운이 민주당 쪽으로 온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개소식의 주인공인 박성찬 후보는 1-나번의 필승을 다짐했다. 박 후보는 "반드시 기적을 일으키겠다. 최재성 전 의원이 송파에서 압승하고, 최재성과 함께 했던 박성찬은 나번으로 평내호평에서 꼭 당선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평내호평에 출마한 각 당 후보는 임영신(민주), 박성찬(민주), 이진택(한국), 김문유(바른미래) 4명이다. 이중에서 2명만이 시의회에 입성한다. 평내동과 호평동 지형에서 누가 최종 승리자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