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유독 가혹한 판결’ 2심 결과 불복

승인2018.04.27 06:13l수정2018.04.27 06:2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민희 전 의원이 26일 내려진 2심 판결에 불복 의사를 밝혔다. 최 전 의원은 26일 오후 서울고법에서 벌금 150만원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최 전 의원은 27일 오전 5시께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리적으로 다툼의 소지가 있는 사안'이라며 상고 의사를 밝혔다.

최 전 의원은 페북에서 “유독 가혹한 판결, 배현진이 미스티를 얘기 했다죠? 미스티 속 김명곤은 현실입니다”라며 판결 배경에 의혹을 제기했다.

미스티는 종영한 JTBC 드라마로 올곧은 보도를 하는 고혜란(김남주 분) 앵커를 로펌 대표 강인한(남경읍 분), 국회의원 정대한(김명곤 분), 검사 변우현(김형종 분)이 위협하는 내용이다.

최 전 의원은 자신에 대한 판결을 유독 가혹한 판결이라고 불복 의사를 밝히면서도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북 글에 ‘오늘은 남북정상회담! 이 역사적 순간에 집중하는 날!’이라고 적었다.

▲ 27일 오전 5시께 최민희 전 의원 페이스북 글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평내동 2018-04-27 18:15:08

    워낙 명백한 선거법위반을 하셔서
    구제가 어려운 것 같습니다.
    5년 정도 푹 쉬시면 세상보는 시아가
    달라질 겁니다.
    힘내세요 화이팅!신고 | 삭제

    • WWW 2018-04-27 15:20:04

      억울해도 법은 지킬 수 밖에 없지요. 혼자 억울한게 낳은겁니다.신고 |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