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희 전 의원, 다산신도시 교통대란 ‘안돼!’

최, 도로확장 예산확보 서명운동 등 캠페인 승인2018.03.09 07:29l수정2018.03.09 07:3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최민희 전 의원이 중앙선 도농역 앞에서 '다산신도시 교통대란방지'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사진=최민희 페이스북)

2015년 연말 토평IC 통행료 폐지 운동을 벌였던 최민희(19대 국회의원) 전 더불어민주당 남양주병 지역위원장이 이번에는 다산신도시 교통대란 예방을 위해 거리 캠페인 펼치고 있다.

최 전 위원장은 거리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도로확장청원 서명운동도 하고 있는데 ‘다산신도시 사업시행자인 경기도시공사가 떠나기 전, 도농사거리간~빙그레 구간 도로확장예산 800억원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민희 캠프 관계자는 7일 최 전 위원장 SNS를 통해 “다산신도시가 완전히 들어오면 분명히 교통대란이 생긴다. 부영아파트 내 도로는 주차장이 될 수 있다. 차 막힐 때 불평해도 소용없다”며 서명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한편 경기도시공사는 다산신도시 개발사업으로 인해 천문학적인 액수의 수익을 얻은 것으로 추정된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