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의원 형, 27일 구리시 수택동 자택서 숨진채 발견

승인2018.02.27 19:03l수정2018.02.27 19: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주광덕(자유한국당 경기도당위원장. 남양주병 당협위원장) 의원의 형(62)이 변사채로 발견됐다.

구리경찰서에 따르면 주 의원의 형은 27일 오전 9시 30분경 구리시 수택동 자신의 아파트에서 변사채로 발견됐다.

주 의원의 형은 발견 당시 속옷 차림이었고 머리 뒷부분에 구타한 흔적과 등에 흉기에 찔린 흔적이 있었다. 경찰은 현장에서 범행에 쓰인 흉기 등을 증거로 확보했다.

주 의원의 형을 처음 발견한 것은 남동생이었다. 주 의원의 형은 일터 동료인 A씨와 일을 하기로 했으나 현장에 나오지 않았고, A씨는 이런 사실을 주씨 가족에게 알렸었다.

경찰은 25일 저녁부터 주 의원의 형이 발견된 27일 아침까지 CCTV를 모두 뒤지는 등 용의자 특정에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