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인공지능 이용한 여왕벌 위치 추적장치 개발

여왕벌 위치 확인 작업시간, 인력대비 15배 이상 빨라 승인2017.10.11 10:13l수정2017.10.11 10:1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경기도농업기술원 여왕벌 위치추적 장치 개발(사진=경기도농업기술원)

경기도농업기술원이 여왕벌에 무선 태그를 부착해 벌통 내 여왕벌 위치를 쉽게 찾을 수 있는 위치추적 장치를 개발했다.

농기원에 따르면 이 추적장치를 이용하면 양봉농가의 최대 애로사항인 여왕벌을 찾는 작업을 쉽게 할 수 있어 여왕벌 위치 확인 작업시간이 인력대비 15배 이상 빨라진다.

농기원은 올해 1월에 본격적으로 연구개발에 착수해 9월 말 특허출원을 완료했다. 농기원은 이를 내년 1~2회 현장적용 평가한 후 미비한 사항은 보완해 현장에 보급할 계획이다.

국내 양봉 농가는 약 2만 농가로 경기도에는 전국의 10%인 2,000농가가 있다. 양봉생산량은 전국 4위이고 꿀 소비는 전국 최고이다.

김순재 경기도농업기술원장은 인공지능을 이용한 여왕벌 위치추적 장치개발은 스마트 농업으로 가는 한 부분이라며 해당 기술을 활용해 벌의 생태연구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8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