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농가 살충제 검출, 일반 농가보다 3배 가까이 많아

경기도 살충제 검출 농가, 친환경 인증농가 13개소・일반 농가 5개소 승인2017.08.18 11:48l수정2017.08.18 11:5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경기도 산란계 전체농가 검사결과 18농가 살충제 검출
경기도, 메추리알・육계・토종닭 등 안전성 검사 확대 방침

경기도가 도내 258개 ‘산란계 전체 농가’를 대상으로 살충제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 결과 18개 농가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다.

경기도는 18일 오전 이번에 조사한 검사 결과를 발표하고 앞으로 계란 외 메추리알, 육계, 토종닭 등과 축산물 가공품 등으로 안전성 검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18개 농가에서 검출된 살충제 성분은 피프로닐 2건, 비펜트린 15건, 플루페노쓰론 1건으로, 친환경 인증농가 13개소와 일반 농가 5개소에서 살충제 성분이 발견됐다.

지역별로는 양주 2, 광주 1, 화성 1, 이천 2, 파주 2, 평택 3, 여주 2, 남양주 1, 연천 1, 포천 2, 동두천 1곳이다.

살충제 검출 농가에서 생산되는 계란은 안전성검사에서 합격을 받을 때까지 출고가 보류된다. 경기도는 2주 이상 간격으로 2회 이상, 2배 물량에 대해 안전성검사를 실시해 안전성 여부를 확인할 방침이다.

살충제를 사용한 것으로 밝혀진 18개 농장에 대해서는 생산된 계란 가운데 농장에서 보관중인 계란 227만6천개와 유통 중이던 계란278만8천개 등 총 506만4천개를 회수, 18일까지 모두 폐기키로 했다.

경기도는 계란 표면에 08LSH, 08KSD영양란, 08쌍용, 08SH, 08광명, 08신둔, 08가남, 08양계, 08서신, 08마리, 08JHN, 08JYM, 08부영(양주), 08신선농장, 08LCY, 08맑은농장, 08신호, 08이레 등이 표기된 경우 도 재난상황실(1588-4060)로 신고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 포천시 일동면 소재 A농가에서 피프로닐을 사용한 계란이 추가로 발견됐다.

이 농가는 피프로닐을 중국에서 들여와 불법으로 제조 판매하다 17일 고발 조치된 포천시 소재 동물약품판매업체에서 살충제를 받아 사용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포천시 A농장은 작년 10월 포천시 소재 동물약품판매업체부터 피프로닐이 들어간 살충제를 구입해 보관하다 지난 6월부터 살충제를 소량씩 사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포천시 소재 동물약품판매업체로부터 살충제를 받아간 농가는 현재 모두 5곳으로, 경기도 남양주, 경기도 포천, 강원도 철원 3개 농가에서 모두 피프로닐이 검출됐다.

▲ 살충제 계란 발견 경기도 산란계 농가 현황(2017년 8월 18일 오전 기준)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