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署, 차량에서 번개탄 피운 자살기도자 신속 구조

승인2017.08.09 07:13l수정2017.08.09 07:1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사건차량과 요구조자(사진=남양주경찰서)

남양주경찰서(서장 곽영진)가 8월 3일 오후 5시경 가족에게 자살암시 문자를 남긴 뒤 차량에서 번개탄을 피우고 자살을 기도한 50대 남성을 신속히 구조했다.

경찰은 서울청 공조요청 접수 후 기지국 위치 주변을 수색, 수색 10여분 만에 공동묘지 인근 다리 밑 차량에서 번개탄을 피운 채 쓰러져 있는 이모씨를 발견했다.

이씨는 발견 당시 이미 구토를 한 채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망치로 차량 뒷좌석의 창문을 깨고 심폐소생술을 한 뒤 119구급대를 통해 이씨를 인근병원으로 급히 후송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신속한 구조로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가족들은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보고 싶다는 말을 자주 했는데 극단적인 생각까지 할 줄은 몰랐다. 경찰의 도움으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