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백세현 ‘폐지노인의 교통사고 예방에 대하여...’

승인2017.04.21 12:36l수정2017.04.21 12:4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폐지노인의 교통사고 예방에 대하여...

▲ 구리경찰서 백세현 경위

구리경찰서 토평지구대 백세현 경위

동네 주택가 골목길 순찰근무를 하다 보면 폐지를 줍는 연세가 지긋한 할아버지, 할머니 어르신들을 종종 보게 된다. 이들 대부분 생계유지가 어려워 국가에서 매 월 지급하는 기초노령 연금, 교통비 등을 지급받아 생활비 부족으로 병원비, 약값 대기가 힘들 정도로 어렵게 살고 있는 실정이다.

종이를 줍는 어르신들 대부분이 무방비로 도로에 리어카를 세워두거나 어두운 골목길 등지에서 서로 경쟁적으로 폐지를 줍기 위해 바삐 움직이고 있는 것을 도로 위를 운전하는 차량 운전자들이 알아서 피해가겠지 하는 안전 불감증이 만연하여 고물을 실어 도로가를 무단횡단하거나 중앙선을 넘어 끌고 걸어가면서 이따금씩 교통사고가 발생되기도 한다.

그래서 우리 구리 경찰서에서는 폐지를 줍는 어르신들에게 ‘안전수레’ 슬로건을 내걸고 리어카 전·후방에 야광 반사지를 부착, 작업할 때 야광조끼 등 착용하도록 지도 홍보함은 물론 도로 위를 운전하는 차량 및 오토바이 운전자들이 운전 시 시야가 사전에 확보가 되어 교통사고가 발생치 않도록 적극 지도 및 집중 홍보를 하고 있다.

한 어르신이 말씀하시기를 최근 경기불황인지 요즘 동네에 폐지를 줍는 노인들뿐만 아니라 젋은 사람들도 늘어나면서 서로 경쟁이 치열해져 아침부터 밤늦게 까지 돌아다녀도 공치는 날이 많아 새벽까지 돌아다니지 않으면 줍지 못하고 서로 자기가 주워가겠다며 주먹다짐을 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되기도 한다고 한다. 요즘 동네인심이 왜 이렇게 되었는지 모르겠다고 하시며 하소연 섞인 목소리로 담배를 한 대 피우시며 말씀을 하시기도 한다.

일부 어른신들이 폐지수거 작업할 때 야광조끼가 거추장스럽다며 착용 하지 않고 나오시는 경우가 태반이어서 교통사고의 우려성이 크다. 그래서 우리 경찰에서는 어두컴컴한 저녁시간 때와 새벽시간 때 도로와 골목길을 중심으로 순찰근무 시 야광조끼 등을 착용하고 작업 하실 수 있도록 적극 지도 홍보를 하고 있다.

또한, 국가 복지정책 관련 부서에서는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역에 놓여 있는 폐지 줍는 어르신들이 안전하고 장기적인 일자리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정책을 펼쳐 어르신들의 건전한 노후와 생활이 안정될 수 있는 국가정책 대책 마련이 시급한 실정이다.  

구리남양주뉴스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리남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