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겨울이 더 심해...11월부터 증가

11월~5월 미세먼지 오염도 증가, 건강 유의해야 승인2016.11.01 11:51l수정2016.11.01 12:0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경기도 미세먼지(PM10)의 월별 오염도 변화(2011~2015년)

경기도 도내 미세먼지(PM10) 오염도가 11월부터 높아져 5월까지 지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최근 5년 간 도내 월별 미세먼지 오염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며 미세먼지가 증가하는 11월부터 건강에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도내 미세먼지(PM10) 월별 오염도 변화를 살펴보면 8~9월 36㎍/㎥였던 미세먼지 농도는 11월 49㎍/㎥로 상승하기 시작해 12월 57㎍/㎥, 1월 66㎍/㎥, 2월 71㎍/㎥로 정점을 찍은 후 3월 68㎍/㎥, 4월 62㎍/㎥, 5월 66㎍/㎥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현재 국내 미세먼지(PM10) 대기환경기준은 연평균 50㎍/㎥이다. 그러나 경기도는 11월부터 상승한 미세먼지 농도가 12월~5월까지 6개월 간 대기환경기준을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환경기준은 건강을 보호하고 쾌적한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설정한 행정적 목표치로 각국의 오염상황, 사회경제 발전 단계, 기술수준 등을 고려해 설정된다.

경기도내 미세먼지(PM10) 연평균은 2011년 56㎍/㎥, 2012년 49㎍/㎥, 2013년과 2014년 54㎍/㎥, 2015년 53㎍/㎥을 기록했다.

참고로 환경부 미세먼지(PM10) 예보등급은 0~30㎍/㎥은 ‘좋음’, 31~80㎍/㎥은 ‘보통’, 81~150㎍/㎥은 ‘나쁨’, 151㎍/㎥이상은 ‘매우나쁨’이다.

대기환경보전법에 의해 발령되는 미세먼지(PM10) 경보는 150㎍/㎥ 이상일 때 ‘주의보’, 300㎍/㎥ 이상일 때 ‘경보’ 단계이다.

연구원은 겨울에서 봄 사이 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하는 이유에 대해 계절적 요인, 난방, 황사 등이 복합 작용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여름은 강우에 의한 대기 중 오염물질 세척효과와 높은 습도로 인해 다른 계절에 비해 미세먼지 오염도가 낮고, 가을에는 기압계의 흐름이 빠르고 지역적인 대기의 순환이 원활해 미세먼지 오염도가 낮다는 설명이다.

반면 겨울에는 난방 등 연료사용이 증가하고 봄에는 이동성 저기압과 건조한 지표면 영향으로 황사를 동반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것.

연구원 관계자는 “미세먼지가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만큼 미세먼지주의보 발령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미세먼지 농도가 상승하는 11월부터 건강에 유의해야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내 미세먼지에 관한 정보를 문자로 받아 보려면 경기도대기오염정보센터 홈페이지(air.gg.go.kr)에 신청하면 된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