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미세먼지 3분의 1로 줄이겠다

경기도, 알프스 프로젝트 발표 승인2016.09.22 09:41l수정2016.09.22 09: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경기도 알프스 프로젝트 중 공기정화시설 설치 개방형버스정류장(모식도=경기도)

미세먼지 배출량 2015년 4,400t→2020년 1,500t 축소 계획
노후경유차 매연저감장치・조기폐차 비용 전액 지원방안 추진
농촌 폐비닐 등 농업잔재물 처리 공동집하소각장 마련 방침
2018년까지 버스정류장 200곳에 공기정화시설 설치

경기도가 도내 미세먼지를 3분의 1로 감축하는 알프스 프로젝트 계획을 내놨다.

경기도는 21일 2015년 기준 연간 4,400t(PM10기준)인 미세먼지 배출량을 2020년까지 현재의 3분의 1 수준인 연간 1,500t으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미세먼지의 주요 원인으로 경유차와 도내 산업시설을 꼽고 있다. 실제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발표한 미세먼지측정 결과에 의하면 포천(65㎍/㎥), 동두천(64㎍/㎥), 평택(62㎍/㎥) 등 공장이 많은 외곽지역이 수원(49㎍/㎥), 광명(49㎍/㎥), 과천(48㎍/㎥) 등 도심지역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았다.

이에 따라 도는 도내 1,200개 영세공장 가운데 800개 사업장의 노후방지시설을 전면 교체할 방침으로 2020년까지 3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또 질소산화물과 화학반응을 일으켜 미세먼지를 만들어 내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유발하는 화학제품제조업, 백연(유증기)을 발생하는 섬유·염색업 등 400개 사업장에 320억원을 투입해 오염방지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에는 산단 내 3,442개, 산단 외 14,000개 등 총 17,442개에 이르는 대기오염배출업소가 사업을 하고 있다.

경기도는 또 2022년까지 1,200억원을 투입해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의 대기와 악취배출시설 개선을 할 방침이다. 사업대상 공장은 1,200개로 도는 안산과 시흥시, 수자원공사, 전문기관 등이 참여하는 유관기관 운영협의회를 구성해 대기개선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전기자동차 공급 확대, 청정버스정류소 설치 등 친환경 교통 인프라 구축을 통해서도 미세먼지를 감소할 계획이다.

먼저 도는 전기자동차 공급 확대를 위해 2020년까지 전기자동차 급속충전소를 현재 56개소의 10배 수준인 560개소로 확대하고 5만대 정도의 전기자동차를 보급할 계획이다.

통행량이 많은 주요 버스정류장에 공기정화시설 등을 설치한 청정버스정류장을 2018년까지 200개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버스정류장 주변의 미세먼지 농도는 PM10의 경우 평균 44㎍/㎥~97㎍/㎥에 이를 정도로 높은 수준이다. 

청정버스정류장은 공기정화 시설을 설치해 정류장내 미세먼지 농도를 현재 수준의 50%이하로 떨어뜨릴 수 있어 미세먼지에 취약한 임산부와 노인, 어린이를 버스정류장 주변의 유해환경으로부터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경기도는 2017년 80개 정류소에 공기정화시설을 시범 설치시할 계획으로 2018년에는 120개 정류소에 공기정화시설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또한 도는 친환경 교통 기반 확대를 위해 도내 주요 도로 가운데 6개소를 가속페달을 밟지 않고 관성력으로만 주행하는 에코(ECO)도로로 지정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도는 내년 2017년 2월 대상도로를 선정해 4월부터 안내표지판을 설치, 에코도로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노후경유차 운행제한 전면시행에 앞서 노후경유차 매연저감장치와 조기폐차 비용을 전액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재는 운전자가 10%를 부담해야 하는 매연저감장치 설치비용은 2017년부터 도가 부담하게 된다.

경기도는 미세먼지가 가장 많은 봄철 대책도 마련했다. 도는 분진흡입차, 진공노면청소기, 고압살수차 등 도로 먼지제거 차량 100대를 신규로 구입해 봄철 먼지가 많은 도로에 집중 투입해 1일 2회 이상 운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농촌에는 폐비닐 등 농업잔재물을 분리, 배출할 수 있는 공동집하장을 마련해 노천소각 등으로 인한 환경오염을 최대한 줄이도록 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또 정확한 경보시스템 마련을 위해 도는 현재 79개가 설치된 미세먼지측정소를 92개로 늘리고 이들 모두에 초미세먼지 측정이 가능한 PM2.5측정기를 추가 설치할 방침이다. PM2.5측정기가 설치된 곳은 79개소 가운데 38개소에 불과하다.

경기도는 또 입체적 대기감시 시스템 마련을 위해 드론(무인기) 9대를 도입한다. 드론은 공장지대를 오가며 대기오염 정도를 측정하는 한편 오염물질 채취·분석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2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