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알바생 적극 신고, 보이스피싱 피해 막아

경찰의 제지에도 아이 엄마 계속 송금 시도 승인2016.05.19 13:02l수정2016.05.19 13:0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자녀를 납치했다는 전화에 속아 돈을 입금하려던 여성이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의 신고로 피해를 방지했다.

3일 오후 구리시에 사는 황모(46. 여)씨는 “아들을 납치해서 데리고 있으니 돈을 보내지 않으면 죽이겠다”는 협박전화를 받고 몹시 당황했다.

인근 편의점으로 뛰어든 황씨는 아르바이트를 하는 박모(25. 여)씨를 통해 남편에게 소식을 전한 뒤 계속 입금을 시도하다 잘 되지 않자 인근 은행을 찾아 재차 송금을 시도했다.

상황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직감한 아르바이트 여성은 경찰에 신고했고, 구리경찰은 인근 은행을 수색하던 중 농협은행에서 송금을 시도하는 황씨를 발견 입금을 제지했다.

그러나 황씨는 경찰의 손을 밀치며 계속 송금을 시도했고, 경찰의 설득과 남편을 통해 아들이 학교에 멀쩡히 있다는 것을 확인한 후에야 송금 시도를 중단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