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 영하 271도(2K) 극저온 냉각장치 개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중이온가속기 성공적 구축 필수 기술 승인2015.11.07 09:33l수정2015.11.07 09: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래창조과학부가 기초과학연구원 중이온가속기 건설구축사업단, 산업체와 협력을 통해 국내 최초로 초전도 가속관 개발의 필수기술인 영하 271도 (2K) 극저온 냉각장치를 개발하고 구현실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가속기 빔의 안정적 가속을 위해 진공상태인 초전도 가속관 내부를 최적의 온도조건인 영하 271도(2K) 상태로 만드는 극저온 냉각기술로 국가 신성장거점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내 중이온가속기의 성공적 구축에 필수적인 기술이다. 

사업단은 이를 위해 2013년도 중반부터 개발에 착수, 초유체 헬륨을 생성해 초저온·저진공 상태에서 누설 없이 보관하는 대용량(30W)1)냉각장치를 자체 설계(’13.9월~’14.3월)한 후 국내 산업체들과 함께 장치제작과 시스템 설치, 예비시험 등을 마치고(’14.3월~’15.6월) 최근 이를 활용한 2K 실험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15.10월) 

이러한 초유체 헬륨의 대량생성 기술구현은 프랑스, 독일, 미국, 일본 등 세계 약 10개국 정도만 가능하다. 

이번 산·연(産·硏) 협력을 통한 영하 271도(2K) 극저온 냉각장치 개발 및 실험성공으로 압력제어 기술과 열 차폐 설계 분야의 국내기술 수준이 크게 진일보하게 됐다. 

아울러 2021년에 완공될 과학벨트 중이온가속기를 활용한 기초연구 및 활용연구가 보다 활성화되고 산업분야의 기술파급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 

디지털 혁명의 필수 원소인 실리콘(Si)이 별의 내부(30억도)에서 생성되는 장면을 2K 환경의 초전도 가속기를 운전해 재현할 수 있고, 2K 조건에서 대형·대규모 물성연구가 가능해, 가속기 활용연구가 극대화될 전망이다. 

2K 구현에 사용된 액체헬륨 압력제어 기술은 지상 송전분야의 초전도 케이블 실험 등에 필요한 온도/압력 제어시스템에 활용이 가능하고 초유체 헬륨 누설이 없고 단열효과가 우수한 저온유지 용기 제작 노하우는 의료분야 MRI용 헬륨 용기 제작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극저온 냉각장치 제작기술을 국내에서 보유하게 됨으로써 중이온가속기 구축비용의 절감효과와 국산화 제작에 참여한 국내 업체들의 향후 해외진출 효과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주요 극저온 온도 Scale 예시 및 섭씨(C)온도와 K온도의 비교(그래픽=미래창조과학부)
▲ 과학벨트 중이온가속기의 영하 271도 (2K) 극저온 냉각장치(자료=미래창조과학부)
구리남양주뉴스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리남양주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19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