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살무늬토기 직접 눈으로 보세요'

9월 경기도서, 동유럽 현대도자전 등 열려 승인2015.09.20 09:36l수정2015.09.20 09:38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빗살무늬토기, 안산시 신길동 신석기유적 출토(사진=한국도자재단)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 무료관람

한국도자재단이 경기도 광주 곤지암도자공원, 이천 세라피아, 여주 도자세상에서 각 도시 특색에 맞는 도자 전시를 개최, 추석 연휴 기간 동안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먼저 경기도 광주 곤지암도자공원 경기도자박물관에서는 19일부터 내년 2월까지 6천년 경기도자의 역사가 시작된 신석기 시대의 유적과 빗살무늬토기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빗살무늬 -6,000년 경기도자의 첫걸음’전을 개최한다.

경기도 지역에는 신석기인들의 취락 흔적을 살필 수 있는 다양한 유물들이 발견되고 있으며 우리 도자기 역사에서 가장 오래된 토기인 빗살무늬토기가 경기도 전 지역에서 발견되고 있다.

‘빗살무늬 -6,000년 경기도자의 첫걸음’전에는 국립중앙박물관, 문화재청 등 9개 기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빗살무늬토기 및 신석기 유물 109점과 경기도자박물관에서 최근 발굴 조사한 유물 30여 점이 함께 공개된다.

동유럽은 그간 언어와 이념의 차이로 다소 낯선 지역으로 인식돼 왔지만 최근 관광객의 동유럽 방문 증가와 동유럽의 예술에 대한 전시회 개최 등으로 동유럽 국가들의 문화예술이 새롭게 조명되고 있다.

이천 세라피아에서 열리는 '동유럽 현대도자전'도 이와 같은 맥락에서 동유럽 지역의 문화와 매력을 도자작품을 통해 음미해 볼 수 있는 전시회다.

동유럽을 일반적·지역적 범위인 ‘러시아를 포함해 독일보다 동쪽의 유럽지역을 아우르는 개념’으로 정의하고, 이에 해당하는 국가의 도자작품을 세계지도에 위치한 순서대로 소개한다. 중앙 동유럽 국가의 도자작품부터, 남동유럽, 구소련 동유럽 국가까지 총 15개국 74점의 다양한 현대 도자작품들을 감상해볼 수 있다.

23일에는 여주 도자세상 세계생활도자관에서 릴레이전시 ‘한국생활도자100인전’의 일곱 번째 전시 '한국의 찻그릇 Part Ⅱ-온고지신'이 개최돼 올 해 12월까지 열린다.

이 전시는 ‘온고지신’이라는 주제로 한국 찻그릇의 전통적 계승과 현대적 변용을 보여줄 예정으로 도자 작가 김상인, 김종훈, 김진규, 박승일, 성석진, 우시형의 찻그릇을 선보인다.

순백자, 이도다완, 분청, 고백자, 달항아리, 무유다완과 같은 전통적인 한국도자의 맥을 고수하고, 생활의 편리함을 현대적 감각으로 풀어내고 있는 이 6명의 작가는 찻그릇과 더불어 작가 고유의 시각으로 전통을 재해석한 다양한 작품을 함께 전시할 예정이다.

한국도자재단의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kocef.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인 ‘문화가 있는 수요일’에는 모든 전시를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