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차 근로자 임금, 1년차 대비 4.3배

선진국 근로자, 신입・경력 간 임금격차 적어 승인2015.09.11 13:00l수정2015.09.11 13:0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전경련 보도자료 캡쳐

전경련, '연공서열' 임금체계가 격차 원인

우리나라 30년차 근로자의 월평균임금이 1년차 근로자의 4.3배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원시 데이터(82만4,439명)를 분석한 ‘근로자 근속년수별 임금 격차 분석’을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전경련의 분석에 따르면 2014년도 30년차 근로자의 월평균임금은 638만원으로 1년차 근로자의 월평균임금 149만원의 4.3배인 것으로 조사됐다.

10년차는 375만원(2.5배), 20년차는 548만원(3.7배), 31년차 이상은 652만원(4.4배)였다. 

업종별로 1년차 근로자와 30년차 근로자간 월평균 임금 격차를 보면 금융보험업(5.9배), 숙박음식업(5.4배), 출판영상정보서비스업(5.3배), 부동산임대업(4.9배), 운수업(4.7배), 건설업(4.7배), 도소매(4.5배), 제조업(3.5배) 순이었다. 

최근 4년(’10~14년)동안 1년차 근로자와 30년차 근로자간 월평균임금 격차는 2010년 4.1배에서 2014년 4.3배로 확대됐다.

최근 4년동안 월평균임금이 가장 많이 증가한 근로자는 10년차(24.0%), 20년차(21.3%), 31년 이상(18.7%), 30년차(14.4%), 1년차(8.6%) 순이었다. 

한편 2014년도 전체 근로자 분포를 살펴보면 1년차(16.2%), 10년차(2.7%), 20년차(1.2%), 30년차(0.5%), 31년차 이상(1.5%) 등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우리나라 제조업 30년차 직원의 신입사원 대비 임금격차는 3.5배로, 일본(2.4배), 독일(1.9배), 영국(1.6배), 프랑스(1.5배), 스웨덴(1.1배)보다 높다”고 말했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1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