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4학년 42% “졸업 연기할 것”

취업도움 구실, 학비 때문에도 졸업 못해 승인2015.09.10 15:42l수정2015.09.10 15: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취업이 안 되면 졸업을 미루고 싶다' 2015년 2월 설문조사 결과(자료=알바천국)

대학 4학년의 약 42%가 졸업을 늦출 생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구직포털 알바몬이 최근 대학생 54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대학 4학년 42%는 졸업유예를 계획하고 있었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1~4학년 전체 학생 가운데서는 약 35%가 ‘졸업시기를 늦춰 졸업을 연기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올해 2월 알바천국이 대학생 63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이보다 더 높은 수치인 55.1%가 졸업을 미루겠다고 답했다.

이처럼 학생들이 대학을 떠나지 않으려고 하는 이유는 취업 때문이다. 대학생들은 재학생 신분으로 입사지원을 하는 경우 더 취업에 유리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졸업연기를 희망하는 4학년의 경우(알바몬 조사) 취업 때문에 졸업을 늦추는 비율이 33.4%에 달했고, 경제적인 이유 때문에 졸업을 늦추는 경우도 20.6%에 달했다.

그러나 알바천국 조사에 의하면 학교를 제 때 졸업하려는 이유도 경제적인 이유 때문인 것으로 확인됐다. 등록금에 대한 부담 때문에 졸업을 미루지 않겠다는 답변이 25.3%나 됐다.

이는 학교에 남아 있거나 제 때 졸업하거나 경제적인 문제가 학생들을 짓누르고 있는 것을 반증하는 것으로, 근본적인 대책 마련이 절실해 보인다.

대학을 제 때 떠나지 못하는 학생들을 일컬어 NG(No-Graduation)족이라고 한다. 대학 진학률이 70~80%를 넘나드는 한국에서 청년실업이 지속되면 더욱 NG족은 늘 전망이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