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 건조한 날씨 영향 야외화재 37% 증가

승인2015.06.17 15:47l수정2015.06.17 15:56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자료사진(제공=남양주소방서)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화재 또한 빈발하고 있다.

남양주소방서에 따르면 건조한 날씨의 영향으로 임야, 야외 화재 건수가 전년대비 37%나 증가했다. 지난해 봄철 야외 화재는 88건이었지만 올해는 121건으로 증가한 것.

하지만 남양주의 경우 화재 출동건수에 비해 화재피해는 지난해보다 줄었다.

5월말 기준 남양주에선 782건의 화재출동이 있었으며 이 가운데 282건의 실제 화재피해가 발생해 사망 4명과 54억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그러나 이 집계는 지난해 동일시기보다 사망자 2명과 재산피해 113억원이 줄어든 수치다.

남양주소방서는 취약지역 특별안전대책, 특수시책 시행, 선제적 화재 예방 등을 통해 화재피해를 최소했다고 밝혔다.

남성운 기자
singler2@naver.com
<저작권자 © 구리남양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성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남양주시 호평로 150, 5-608  |  대표전화 : 031) 576-2955, 010-7703-1986
등록연월일: 2014년 12월 5일  |   등록번호 : 경기 아51127  |  발행인·편집인 : 남성운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남성운
Copyright © 2020 구리남양주뉴스. All rights reserved.